상조뉴스 > 오피니언 > 독자게시판

독자게시판 상조회사 직원명함과 인쇄물이 내 앞에
2008-05-27 23:59:21
이상한상조 조회수 5525
요즘 장례식은 아주 간편하게 치러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가정의례준칙과 각박한 사회에서 부모를 잃은 슬픔을 가질 여유조차 없는 현대인들은 형식이나 모양새에 얽매이지 않고 간편하고 저렴한 장례절차를 선호하고 있는 성향이 강해서 그렇다고 생각됩니다.

장례절차는 간소화되어도 정성마저 그리하면 안되는 데, 편한 세상에 사는 우리들은 최소한의 장례절차나 집안의 풍습도 무시한 채, 매월 몇만원의 돈으로 부모님의 장례를 상조회사 직원들에게 맡겨버리고 있습니다.

얼마전 친구부친의 장례식에 참석하였다가, 상조회사 직원들의 등장에 놀랐습니다.

처음에는 친구 아버님이 오토바이 퀵서비스회사 임직원인가? 하고 생각했습니다.

온통 앞뒤로 상조회사 이름과 전화번호가 노랗게 적힌 상의를 입은 남정네들이 득세를 하고 있었습니다.  소위, 조문객 서빙을 하고 있었지만 “오토바이 헬멧”만 없다 뿐이지 영락없는 퀵서비스 직원들이었습니다.

문득, 정신이 들어 주위를 돌아보니 도우미 아줌마도 앞치마에 커다랗게 적힌 상조회 홍보문구가 있었고 고인의 영정사진 옆에는 상조회사 깃발이 놓여있고, 근조 꽃바구니에도 상조회사 이름이 적힌 리본이 매달려 있었습니다.

심지어, 종이컵, 나무젓가락 포장지, 숟가락통에 까지 광고판이었습니다.

그들이 제공한다는 장의차량, 부의록....예외는 아니였습니다.  정신을 차렸을 때는, 어느 새 상조회사 직원명함과 인쇄물이 내 앞에 놓여있었습니다. 


부모님을 잃은 유족의 슬픔을 나누어 가지며, 조용하고 근엄하게 고인의 명복을 빌어야 할 자리에 지하철광고판처럼 도배를 하여버리는 상조회사! 다시 한번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 정도 홍보를 하게 해주면 오히려 돈을 받고 장례식 대행을 의뢰하여야 될 듯합니다.  자기돈 내고, 자기 부모님 장례식을 상조회사! 그들의 홍보시장으로 내주고 있는 친구녀석의 슬픔이 가련하게 느껴집니다

게시판 게시물 목록

게시판 게시물 리스트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수
72 현대상조(?)회사가 고인이 된 정주영회장을 판 이유. 어머니 2008-10-195418
71 간담회 참석기,,, 776 2008-08-044401
70 mbc뉴스 후 를 보고나서 상여소리 2008-08-034068
69 보람상조는 추잡스러운 방법을 즉각 중단 [1] 상조인 2008-05-305423
68 상조회사 직원명함과 인쇄물이 내 앞에 이상한상조 2008-05-275525
67 상조회사를 고발합니다. 이미숙 2008-04-234801
66 좋은상조의 끝없는 의혹들 그 끝은? 상조인 2008-04-233685
65 상조 절대가입하지마세요. 김성기 2008-04-184862
64 삶과 죽음을 생각하는 회 "제17주년 창립기념강연회 File 각당복지재단 2008-03-273563
63 뉴스후를 보고서 john 2008-03-054368
62 무자년의 의미 은미 2008-02-132970
61 돈만 벌면 잘살 것 같지만 미진 2008-01-023440
60 부산시청 동백홀에서 신장례문화에 대한 발표회를 끝내고! 윤정섭[실명] 2007-11-304029
59 퍼트려주세요 퍼트려주세요 2007-10-204887
58 과연 유죄인가요? 풀뿌리 2007-09-213196
게시글 검색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