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4.2% 수목장 선호…국립수목장은 단1곳
확대 조성 시급…불법 수목장 우후죽순 난립

 상조장례뉴스 김충현 기자기사입력 : 2020-10-14 09:25

 

국민의 절반이 수목장을 선호하지만, 국립 수목장은 1곳에 불과한 상황이다. 불법 무허가 수목장이 난립해 단속이 시급하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민의 44.2%가 수목장을 선호한다.

 

하지만 국립수목장은 전국에 단 1곳에 그치고 공립수목장까지 합쳐도 3곳에 불과해 국·공립수목장 확대 조성이 시급한 상황이다.

 

사설수목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추모목과 토지를 분양받아야 하는데 추모목의 가격은 300만원부터 수천만원까지 하고 평당 분양가는 소나무 1기를 기준으로 1500만 원이 넘어 이는 전국 새 아파트 분양가(1300만 원)를 넘는 액수이다.

 

반면 국·공립 수목장의 이용료는 200만 원으로 훨씬 저렴해 국·공립 수목장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이처럼 수목장에 대한 국민들의 선호가 증가하자 사설수목장이 허가면적을 초과하거나 무허가로 산지에 불법 수목장을 조성하여 적발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이들 수목장이 영업정지나 폐업처분을 받게 되면 이곳에 안치된 고인이 방치되거나 다른 장소로 이장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그렇게 되면 고인이나 유족들이 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아야 했다.

 

윤 의원은 ·공립 수목장의 이용료는 사설수목장 보다 훨씬 저렴하기 때문에 국민들의 선호가 증가하고 있다국민 복지차원에서도 국·공립 수목장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우리나라도 장례문화가 바뀌어 가고 있기 때문에 수목장림에서 추모도 하고 온 가족이 야외 모임을 가질 수 있는 휴식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상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