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화장장 강행” vs 주민들 “시장 주민소환”
강대강 대립, 실력행사로 이어지나

 상조장례뉴스 김충현 기자기사입력 : 2021-05-04 05:37

 

경기 이천시 시립 화장시설 건립과 관련된 갈등이 큰 가운데 엄태준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이 추진된다.

 

앞서 이천시는 화장장 건립을 더는 미룰 수 없다며 강행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화장장 후보지 주민들이 입지 철회서를 제출했음에도 시 측이 건립 강행 의사를 밝히면서 공사 강행이 무리수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3일 이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관내 신둔면에 거주하는 김모 씨에 대해 적격 심사를 거쳐 지난달 28일 주민소환투표 청구인 대표자 증명서를 교부했다고 밝혔다.

 

김 씨가 다음달 27일까지 만 19세 이상 주민의 15%(27070) 이상의 동의(서명)를 받아 선관위에 제출하면 주민소환투표 절차에 돌입한다.

 

김 씨는 엄 시장이 단 한 차례의 공청회나 설명회를 개최하지 않은 점 해당 부지 주민들이 입지 신청을 철회했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어 주민소환의 정당성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천시는 지난해 8월 공모를 거쳐 부발읍 수정리 산 111 일원을 화장시설 최종 후보지로 선정했다.

 

화장시설이 들어서는 수정리에는 화장시설 유치에 따른 인센티브 100억 원이 지역사업 명목으로 지원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해당 부지의 인접 지자체인 여주시 능서면 주민들이 들고 일어나면서 화장장 건립 문제가 이천과 여주 간 갈등으로 커졌다.

 

여주 주민들의 강한 반발에 직면한 수정리 마을 대표들은 엄청난 스트레스와 불안감을 호소하며 입지 철회서를 제출했다. 화장장 건립 후보지를 포기한 것이다.

 

하지만 시 측은 완강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원정화장 등 불편이 커 더는 건립을 미룰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강제수용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 상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